온라인객실예약

숙박시작일

박수

인원

COMMUNITY이용후기

제  목 뷰펜션의 느낌
글 쓴 이 이경희 등 록 일 2015-05-16 20:17
이 메 일 gh8255@naver.com 홈페이지  
첨부파일
  •  

5월 8일
팬션을 잡고자 들어선 마당에 아름다운 사장님이 뛰어 나오신다.
이것이 내 마음에 새겨진 뷰팬션의 첫느낌이다.
신관 402호를 찾아 문을 여는 순간... 딸의 감탄사~~
아기자기하게 꾸며 놓은 방이 한달정도 머물다 가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....
짐을 풀고...냉장고에 붙어서 뭔가를 열심히 하고 있는 딸...
손님이 계속 오는 관계로 냉동실의 성애제거를 하지 못했나보다.
전원을 뽑고 가지고 간 얼려놓은 물을 냉장효과를 가지게끔 넣고
조금씩 녹아드는 성애를 떼어 버리고...또 버리고
끝난 후 딸 아이의 한 마디..." 아이 개운해" ~ㅎㅎ
누굴 닮았는지......원^^
준비해온 햇반과 상추, 묵은지, 김, 그리고 순두부찌개를 데워
아침을 먹고, 정리후 구룡포 물회를 먹기 위해 출발...
성애제거했다는 말씀에 담번에 할인해 주신다고 하시던 사장님
분명 그렇게 해 주실거죠??..... ㅎ
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이곳에서 편안한 밤을 보내고 잘 도착했습니다.

목록 수정 삭제 답글쓰기 글쓰기

No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
21   너무 좋았어요 402 2019/08/24   321
20   아름다운ㅇㅕ행 [5] 박세희 2016/01/02   1618
16   뷰펜션의 느낌 이경희 2015/05/16   1956
답변   re) 뷰펜션의 느낌 펜션지기 2015/05/17   1551
15   문의 방지영 2015/03/15   1214
답변   re) 문의 펜션지기 2015/03/16   1338
14   사장님. 사모님 감사합니다.^^ 정희 2015/03/03   1551
답변   re) 사장님. 사모님 감사합니다.^ ... 펜션지기 2015/03/03 1126
13   너무 좋네요~ 잘 놀다가요 [1] 신관303호 2015/01/02   1592
12   너무 좋아요~ 축구 2014/06/27   2019
글쓰기
1 2 다음페이지 >